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스포일러 글입니다 ㅎㅎ


더 게임(The Game) - 2007

신하균 상세보기
거리에서 그림그리는 화가 민희도
변희봉(변인철) / 영화배우
출생 1942년 06월 60일
신체
팬카페 변희봉 카리스마
상세보기

거대한 기업의 부자 강노식 회장

이혜영 / 영화배우
출생 1962년 11월 12일
신체 키166cm, 체중46kg
팬카페
상세보기

회장의 부인으로, 회장의 돈을 노리고 있는 이혜린

손현주 / 탤런트,영화배우
출생 1965년 06월 62일
신체 키178cm, 체중72kg
팬카페 뚝배기 손현주
상세보기

희도의 삼촌으로, 도박에 빠져산는 민태석

이은성 / 영화배우,모델
출생 1988년 08월 80일
신체 키168cm, 체중45kg
팬카페 「PLUS/이은성」이은성 공식팬카페
상세보기

희도를 아주 사랑하는 여자친구 주은아
아버지가 사채빚이 있어, 패거리들에게 괴롭힘 당하며 힘들게 살아간다.




닭살스럽고 진한 둘의 사랑..
희도는 갑자기 걸려온 전화 한통을 받는다. 당신때문에 내기에서 이겼다고, 사례를 하고 싶다며 만나기를 요구한다.

장난전화다 싶어 끊었더니, 부인이 찾아와서 같이 가자고 부탁을 하네.. 갈수 밖에 없는 상황.. 갔다!


꼭 성냥불로 담배를 피는 강노식회장. 참 이끼의 영감같이 생겼네..;;


젊은 몸을 갖고 있는 희도


내기를 걸었다. 이기면 돈... 지면, 희도의 젊은 몸.


죽음의 게임으로...
희도는 첨엔 무시했는데, 여자친구의 사채빚을 받으러온 깡패들에 의해 맞고는,
돈에 대한 욕심이 생겨 다시 게임에 참여하게 된다.


게임을 하는 도중 강회장이 쓰러지자 부인은 미친듯이 좋아한다. 그러나 그것이 다 거짓이었고, 이로써 부인은 내쳐진다.


강회장 쓰러지기 전 통화했을때는 분명 여자목소리였는데, 다시 전화해서 들어보니 트랜스젠더구나..
나 남자다 한마디에.. 게임 오버~!!


희도는 몸을 빼앗기게 된다. 아.. 참 연기 잘하셔..


현대의학으로 가능할까 하는 .. 뇌와 척수를 다 바꾼다.


강회장을 수행하는 사람. 어째보면 다 보면서 시크하게 수행하는 이사람이 진짜 무섭다. 후후


수술 후, 첫 목욕~ 무서운 뒷태..


자기집으로 돌아온 희도(강회장의몸)..
민태석(삼촌)에게 할아버지의 몸으로 "삼촌 삼촌~" 하는데 좀 귀엽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다.


결국 강회장 전 부인에게 부탁하러 온 두명.


강회장은 희도의 몸에 완벽 적응하고, 여자친구까지 손에 넣고, 따뜻한 마음을 품어본다.


희도를 도와준 전 부인은 강회장의 지시에 의해 살해되고,


큰일을 치르기로 한, 그날 저녁 희도에게 충격의 문자가 온다.


도와주기로한 전부인의 시신 사진..


그리고 삼촌마저도 죽음을 당한다.


뭔가 이상함을 느꼈던 여자친구는 꽃을 싸다가 신문을 보게 된다. 낌새를 차리고,


강회장의 비밀장소에 들어오게된 희도와 강회장의 만남.
신하균의 저 표독스런 연기.. 아 감탄이 절로 나온다. 표정하며 말투 하나하나까지도 강회장이 된듯한...


포즈도.. 참 늙은이 같이.. 섬세해..


다시 게임을 하자고 빌어보는 희도.. 이대로 있어도 죽기는 마찬가지이니..


악마의 얼굴이다..


게임하러 들어가는 두 사람.. 그 집에 낌새를 챈 여자친구가 와있으나,, 별 비중은 없다.
희도가 게임에 승리하면 몸을 바꾸지만, 패할경우 기억을 넘겨야 한다.


Game Over~!!


결국.. 희도의 패..


그러나 마지막 한마디로 승패가 바뀐다.

전화를 걸어서 혈액형이 맞을 가능성.
뇌수와 척수등이 몸에 잘 맞아 떨어질 확률..

그건 혈육밖에 없다며..

박사는 한마디남기며, 강회장에게 마취를 하며 영화는 끝이난다.
Posted by る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