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국화꽃 향기 (The Scent Of Love, 2003) 

감독 : 이정욱
출연 : 장진영, 박해일, 송선미, 김유석, 안내상
기타 : 2003-02-28 개봉 / 97분 / 드라마,멜로,애정,로맨스 / 15세 관람가
줄거리 : 인하는 중,고등학교 시절을 미국에서 보내고 한국에서 대학을 다니게 된다. 대학 신입생 인하는 어느 지하철역에서 불의 앞에 당당한 ‘희재’를 처음 보게 되고, 그녀에게서 국화꽃 향기를 맡고 사랑을 느낀다. 학교 동아리 ‘북클럽’ 회장으로 희재를 다시 만나게 된 인하. 인하는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하지만, 희재는 한때의 열정으로 치부한다. 그러나 지워지지 않는 사랑은 인하를 힘들게 한다.

 몇년 후. 약혼자와 부모를 사고로 잃은 후 세상과 벽을 쌓은 채 살아가는 희재에게, 인하는 라디오 PD가 되어 오래 지켜온 자신의 사랑을 라디오 프로그램 사연을 통해 세상에 알린다. 뒤늦게 이룬 사랑에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두 사람. 그러던 어느날, 희재는 자신이 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데...



              " 그녀가 남기고 간...
                세상 마지막 순간보다 슬픈건

                나로 인해 눈물지을 '당신'입니다. "


국화꽃 향기를 봤다...
사랑에 대한 ..
아니 여자들의 꿈같은 얘기일런지도 모른다..

영화에 나오는 한장면처럼..
그렇게 그들은 사랑했고, 서로를 아꼈다.

멜로이기에 앞서,,, 멜로임을 알면서도,,
정해진 스토리임을 ... 그리고 흔한 얘기임을 알면서..
빠져드는건 왜일까..

뭔가 모르게 내 머리속에, 내 마음속에
스며드는 무언가가 있다.




한장면 한장면,
사랑이 담긴 얘기들이 가득했고,
덩달아 나도 행복해지는 느낌이었다.



내가 꿈을 꾼 사랑이 이런거여서 그렇게 느끼는걸까..
아니면, 작가가 여자들의 심리를 꿰뚫은 걸까..



구지 의심하고 캐내고 싶지 않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싶다.
웬지 이 영화는 그렇다..



아직 이 소설은 읽어보지 않았다..
일부러 영화부터 본거였다..
보통 원작소설이 더 재미있다고들 한다.
그래서인지 더욱 와닿을수 있는 매개체가 되버린거 같다.



곧 소설도 읽을 예정이다.




깨어진 내 마음을
잠시나마 아물게 할수 있었다..


기뻤다. 잠시나마, 감성에 젖어들수 있다는 것에..
아직은 꿈을 꾸고 싶다는 생각에 잠길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Posted by る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