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동네짬뽕집이라 자주가던 곳.
하지만 딴동네살며 멀어졌던
마차이짬뽕 달서구 송현점
간만에 가서 먹어봤습니다~


짬뽕 볶음밥 탕수육중 가장 먼저 나왔어요
여기 탕수육은 참 입맛에 맞아요 바삭하지도 않고 그 흔한 소스도 아니고 허여멀건 한데 이상하게 쫀득거리고 맛있단말이죠?!




다음은 볶음밥.
빛의 속도로 비벼요.



배고파 속도를 올려요.
숟가락이 안보이게...


자 한입 아~
맛은 그냥 그래요
불맛도 뭐도 없어요
그냥 먹어요ㅋㅋ
생각없이먹은거보니
맛이 영없진않았나봐요



주인공 짬뽕나왔어요
맛있게 먹었어요
근데 예전보단 뭔가 진한뭔가가 빠졌어요 뭘까... 주방장이 바뀌었나.. 오늘만 그런가
같이간 타쿤에게 물어봐도 "국물진한데?" 라고만 해요
"그런가?"하고 넘어가요
잘먹으면 됐지뭐..

이곳의 매력은 24시간.
대기거의없고 음식빨리나오는 것에 있으니... 야식먹기 딱!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이소 복불복. 베스트 vs 워스트  (0) 2014.11.11
경대맛집 베스트 계란빵  (6) 2014.11.09
마차이짬뽕 이정도면 대구맛집?  (4) 2014.11.05
수유등 깜빠넬로  (2) 2014.11.02
115 뒤집다.  (4) 2014.10.31
하쨩의 선물 - 2014년 10월 29일  (0) 2014.10.29
Posted by る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e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05 04:46 신고

    탕수육 넘 맛있어보여요 ㅋㅋ

  2. 용작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05 15:41 신고

    탕수육... 먹고싶네욧! ^^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