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고령.

아버지의 고향. 예전엔 배타고 화원 사문진 나루를 지나서 다니던 곳.

내 고향도 아닌데 내고향처럼 느껴지는건 예나 지금이나 내가 다니는 곳이 되었기 때문이 아닐까..






다 말라버린, 수풀들이 초록이 되었다가 갈색이 되었다가 하는 곳.




작은 저수지도 여름이면 바닥이 나올정도로 말랐다가 장마철엔 물이 많았다가 하고..

익숙하다 싶다가도 또 새로운 면을 발견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는 덥다.  (0) 2015.07.16
여름 네일. 산책  (0) 2015.06.30
아버지의 고향 - 2015년 2월 15일  (0) 2015.02.15
달걀쌍란 크다!  (2) 2015.01.21
예물은 대구 루미젬  (0) 2015.01.15
셀프 백일앨범  (2) 2015.01.06
Posted by るか